[영화]‘대통령의 7시간’,“재수사.. 무슨 비밀이 숨어 있을까”
[영화]‘대통령의 7시간’,“재수사.. 무슨 비밀이 숨어 있을까”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1.11 14:19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포스터 (사진=씨네포트 제공)
영화 포스터 (사진=씨네포트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세월호 7시간에는 무슨 비밀이 숨어 있을까? 정치와 꿈, 주술과 합리의 대결을 무려 7년 동안 좇은 현장 추적 다큐멘터리가 극장가에 화제가 되고 있다.특히 검찰이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에 들어가면서, 세월호 7시간의 비밀을 추적한 영화 ‘대통령의 7시간’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대검찰청은 지난주 임관혁 안산지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세월호 특별수사단 인선을 모두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재수사에 들어갔다. 세월호 특별수사단은 최근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제기한 ‘해경청장 헬기 탑승문제’를 포함해 그동안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들을 전면 재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영화 ‘대통령의 7시간’을 통해 드러날 내용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초청, 선 공개된 영화 ‘대통령의 7시간’은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미스테리에 답하기 위해 당시 행적은 물론 최순실과 박근혜 전 대통령 두 사람의 ‘비정상적’ 관계를 추적한 다큐로 평가되고 있다.

실제로, 영화 ‘대통령의 7시간’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두 사람의 ‘미용시술’과 관련된 의혹, 나아가 아버지 최태민 시절부터 시작된 ‘종교적 동반자 관계’ 등에 대해, 지난 2012년부터 제보를 받고 취재해온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와 관련해 제작사 씨네포트측은 “아직 세월호 특수단측에서 이상호 감독에 대해 협조 요청이 오지 않은 것으로 안다” 며 “지난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당시에도 특검에 모두 3차례 미팅을 통해 취재내용과 자료를 공유한 만큼 이번에도 유가족들이 원하는 만족스러운 수사를 위해 협조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대통령의 7시간’은 오는 14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o12 2019-11-18 08:36:52
광고좀하지 그냥 지나가겠네

김고은 2019-11-15 23:37:32
상영만 기다리는 중 근데 어디서 하나

뮤윙 2019-11-14 17:19:51
뮤 오리진 프리서버 뮤윙 서버

vip15,1천만 다이아,13티어 장비 (대천사무기) 무료지급

http://wing6.blogdns.com

ss 2019-11-13 05:21:23
상영은 되냐 상영관은 몇개나 될까나ㅋ 그래도 이제 상영은 되겠다

김국진 2019-11-12 13:30:46
흥미는 땡기는데 어디까지가사실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