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 36% “여전히 코로나19에 대한 걱정 가장 높아”
세계인 36% “여전히 코로나19에 대한 걱정 가장 높아”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1.10.0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인의 65%는 자국의 방향성에 대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부정적인 견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입소스(Ipsos)가 28개국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국의 방향성에 대한 견해 조사 결과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입소스 조사에 따르면 자국의 방향성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와 함께 주요 걱정거리로는 ‘코로나바이러스(36%, 지난달 대비 1%p 감소)’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실업(31%, 지난달과 동일)’, ‘빈곤 및 사회적 불평등(31%, 지난달과 동일)’, ‘경제적, 정치적 부패 (27%, 지난달 대비 2%p 감소)’, ‘범죄와 폭력 (26%, 지난달 대비 1%p 증가)’ 순을 이뤘다.

세계인의 주요 걱정거리 1위인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국가별로 살펴보자면 말레이시아가 지난달 대비 28%p 증가한 74%로 말레이시아 국민들의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증폭한 것으로 보인다.

입소스(Ipsos)가 28개국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국의 방향성에 대한 견해 조사 결과 (제공=입소스)
입소스(Ipsos)가 28개국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국의 방향성에 대한 견해 조사 결과 (제공=입소스)

반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심이 가장 낮게 나타난 국가는 콜롬비아와 아르헨티나(12%)이다. 한국의 경우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걱정과 우려는 54%로 여전히 글로벌 평균보다는 높으나 지난달보다 3%p 감소한 결과다.

한국과 글로벌 주요 걱정거리를 비교해 보면 한국은 세금에 대한 걱정이 코로나바이러스, 실업, 빈곤과 사회 불평등, 경제적 정치적 부패 다음 순위인 5위로 글로벌과 비교해 세금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