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KPGA 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이재경 우승…통산 2승
[골프]KPGA 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이재경 우승…통산 2승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1.10.1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경·김주형·신상훈 등 PGA 투어 CJ컵 출전 길 열려

[중앙뉴스=김현수 기자]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에서 이재경(22)선수가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통산 2승을 달성했다.

이재경 선수는 10일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천451야드)에서 열린 제네시스 챔피언십 4라운드까지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정상에 올랐다. 그는 3라운드까지 8언더파 208타로 선두 고군택(22)에게 4타 뒤진 공동 4위였던 이재경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 6개로 6타를 줄이며 역전 우승을 만들어냈다. 2위 신상훈(23·12언더파 276타)에게는 두 타 차로 앞섰다.

KPGA 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이재경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사진은 우승 인터뷰 모습=JTBC골프방송 캡쳐)
KPGA 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이재경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사진은 우승 인터뷰 모습=JTBC골프방송 캡쳐)

이로써 이재경은 2019년 9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이후 2년여 만에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통산 2승을 거뒀다. 2019년 데뷔 시즌 우승과 함께 신인상(명출상)을 받은 이재경은 지난해엔 최저 타수상(덕춘상)을 받고 대상·상금 3위에 올라 투어 정상급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상금 51위, 대상 포인트 42위에 머물러 있었는데, 직전 대회인 2주 전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공동 9위에 올라 시즌 첫 톱10에 진입한 뒤 최다 상금 대회에서 우승까지 해냈다.

우승 상금 3억원을 받은 이재경은 당장 14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CJ컵 출전권과 내년 유러피언투어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 나설 기회도 잡았다.

이날 챔피언조의 앞 조에서 경기한 이재경은 2∼4번 홀 연속 버디를 뽑아내 고군택을 턱 밑까지 뒤쫓았다. 공동 2위에 3타, 이재경에겐 4타 앞선 12언더파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고군택은 이재경의 추격전 속에 4번 홀(파4)에서 급격히 흔들렸다.

티샷이 오른쪽 깊은 러프에 들어간 뒤 두 번째 샷은 반대편 물에 빠지고 말았다. 네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렸지만 결국 더블 보기를 써냈다. 그즈음 이재경이 5번 홀(파3)에서도 버디를 잡아내면서 단독 선두가 됐다. 고군택은 5∼6번 홀 연속 보기, 9번 홀(파4) 더블보기로 걷잡을 수 없이 무너졌고, 오히려 이후엔 신상훈이 이재경과 한 타 차 우승 경쟁을 펼쳤다.

이재경은 12번 홀(파4) 그린 주변 벙커에서 올린 세 번째 샷이 경사를 타고 미끄러져 약 8m의 어려운 파 퍼트를 남겼으나 지켜내며 순위표 맨 위를 사수했고, 16번 홀(파4) 버디로 신상훈과 두 타 차를 만들며 승기를 굳혔다.

이재경은 "좋아하는 코스와 대회에서 통산 2승을 해서 기쁘다"면서 "올해 기복이 많고 힘든 시기도 있었는데, 포기하지 않으면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연습했다. 코스에서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재경·김주형·신상훈 등 PGA 투어 CJ컵 출전이 확정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